새누리당 박명재 사무총장, 사퇴...“하루빨리 혼란 수습하길 바란다”
새누리당 박명재 사무총장, 사퇴...“하루빨리 혼란 수습하길 바란다”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18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무총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 느낀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새누리당 박명재 사무총장이 사퇴했다.

 

새누리당 박명재 사무총장은 18일 "당이 하나가 돼 하루빨리 지금의 혼란을 수습하고 제자리를 찾아 당이 제 역할을 다 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면서 당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 새누리당 박명재 사무총장이 사퇴했다.     © 연합뉴스

 

박 총장은 "당 사무처 비상총회에서 이정현 대표 및 현 지도부의 사퇴와 비상시국회의 해체를 촉구하는 결의를 했으며, 당의 사무처를 총괄하는 사무총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이같이 발언했다.

 

그는 "그동안 여러모로 부족한 제가 당 비상대책위원회와 현 지도부의 사무총장으로서 미흡하나마 직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주신 모든 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국민과 당원들에게 한없이 송구하고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한편, 박 사무총장이 사퇴함에 따라 비주류로부터 퇴진 요구를 받고 있는 지도부 역시 정치적인 압박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