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최순실, 공천개입 가능성 충분히 있어”
김무성 “최순실, 공천개입 가능성 충분히 있어”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18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무성 “4.13총선, 비례대표 부분에는 전혀 손을 댈 수 없었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최순실의 공천 개입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18일 국회에서 "공천에 최 씨가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답변했다.

 

▲ 김무성 전 대표가 최순실씨가 공천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그는 "총선에서 국민공천제로 공천을 87%로 했는데 나머지 부분에 대해서, 특히 비례대표 부분에는 전혀 손을 댈 수 없었다"면서 "그 내용은 제가 알 수 없지만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밝혔다.

 

당시 대표로 재임하며 친박계와 공천을 두고 갈등을 벌이다 공천장에 직인을 거부하는 이른바 '옥새 파동'까지 벌였던 김 전 대표가 최 씨 개입의 의혹을 제기함에 따라 당내에서도 본격적인 진실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 김 전 대표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는 정말 상상을 초월하는 일"이라면서 "청와대와 정부, 그리고 우리 당에 최 씨가 영향을 미쳐서 들어온 사람들을 전부 찾아내서 모두 퇴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당 지도부는 빨리 사퇴해야 하고, 1·21 전당대회 계획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전 대표는 야권의 촛불집회 참여에 대해서는 "정치인들이 거리에 나와서 정권 퇴진 운동을 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면서 "정권 퇴진을 시도하는 것은 정부 전복을 하겠다는 것이기 때문에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