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최경환·정진석 '벼랑 끝에 몰린 당' 수습 방안 논의
김무성·최경환·정진석 '벼랑 끝에 몰린 당' 수습 방안 논의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11.2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비주류의 좌장 김무성 의원과 친박의 최경환 의원이 최근 연쇄 회동을 갖고 당 수습 방안에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 중앙뉴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새누리당의 남경필 경기지사와 김용태 의원이 22일 탈당한 가운데, 비주류의 좌장 김무성 의원과 친박의 최경환 의원이 최근 연쇄 회동을 갖고 당 수습 방안에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김 의원과 최 의원은 정진석 원내대표와 함께 최근 두세 차례 만나 조기 전당대회 실시와 비대위 체제 전환 등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았다고 복수의 여권 관계자가 이날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밝혔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진으로 주류·비주류 간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용태 의원이 탈당하자 비주류 의원들의 추가 탈당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회동을 갖은 것으로 보인다.

 

여권 관계자는 이유를 막론하고 당내에서 대화는 이뤄져야 한다며 벼랑 끝에 몰린 당을 그냥 둘 수도 없어 "계파를 막론하고 현 상황에 책임이 있다는 얘기가 오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정현 지도부가 제시한 내년 1월 21일 조기 전대와 비주류가 요구하는 지도부 즉각 사퇴 사이에서 절충점을 찾기 위해 원유철 의원 주도의 '중진 6인 회동' 등 주류·비주류 협의체의 필요성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내에서는 당의 "파국을 막기 위해 중진들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이 모였다"며 "당장 당이 비대위로 전환할지는 알 수 없지만, 6인 협의체가 수습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현 대표도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에서 조속한 비대위 전환과 조기 전대 백지화에 대해 "'제로 그라운드'에서 최고위원들께 이 문제를 다시 논의해보자고 제안할 용의가 있다"며 기존 방침에서 선회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6인 협의체는 오늘 비대위원장 후보군을 압축 하기위해 모임을 갖는다. 지도부가 협의체 논의 결과를 수용할 경우 당 내홍 사태는 수습 국면에 들어서고, 경우에 따라선 탈당 움직임과 박 대통령 탄핵 추진에도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