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장섭 기자의 말말말] "새누리당", 이제 선택 하시라!
[윤장섭 기자의 말말말] "새누리당", 이제 선택 하시라!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11.23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가 되고'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되는' 정치판 놀음이 여전히 성업중에 있다. 새누리당 이름으로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남경필 지사와 국회의원에 당선된 김용태 의원이 지난 22일 새누리당을 전격 탈당했다. 왜?

 

새누리당 다선 의원이자 주전선수 중에서도 확실한 주전 선수인 이들이 시절(時節)이 하수상한 이때에 굳이 여당의 밥그릇을 차고 나온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정당정치(政黨政治)의 정도는 아니라고 항변을 할수도 있으나

 

어찌보면 정치권의 이합집산(離合集散)이 부른 불신이자 새누리당내의 사필귀정(事必歸正) 이요 자업자득(自業自得)이며 불의를 참지 못하는 용기있는 자들의 선택인지도 모르겠다.

 

김용태 의원은 탈당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이 민주주의 공적 기구를 사유화하고 자유 시장경제를 파괴했지만 새누리당은 이런 대통령을 막기는커녕 비호했다”고 일갈했고

남경필 지사는 “생명이 다한 새누리당을 역사의 뒷자락으로 밀어내고 그 자리에 정당다운 정당,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헌법 수호마저 포기한 찌질한 당을  떠난다고 말했다.

 

비록 두 사람의 탈당이지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쯤되면 새누리당은 두사람의 탈당이 단순히 탈당의 '마중물'이 아니라는 사실에 주목해야 하며 새누리당이 인물 중심의 수구 정당이 아니라 보수의 가치에 충실한 새로운 당으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는 사실을 고민해야 한다.

 

비록 총선에서 야당에게 원내 1당의 자리를 내주기는 했지만 이명박 대통령을 만들고 박근혜 대통령을 만들어낸 새누리당은 '최순실 사태'가 일어나지 않았다면 차기 대선에서 또다시 세번째의 VIP를 만들어낼 요령이었다. 충분히 가능성이 엿보였다. 그런데 신들의 시셈이었을까?

 

어느날, 통제불능의 최 씨 일가가 박근혜라는 최고 권력을 등에업고 수없이 많은 기관과 기업에 분탕질과 똥칠을 해댄 사건이 일어났다. 그 시작과 끝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대통령은 말 할 것도 없고 집권여당인 새누리당 까지 이들 일가의 파수꾼이 되었으며 새누리당은 보수 정당으로서의 존재가치를 상실했다.

 

특히 대통령은 최 씨 일가의 최면에 걸려 민주주의 공적 기구를 사유화하고 자유 시장경제를 파괴하는 등 최고 권력의 칼을 휘둘렀다. 새누리당은 이런 대통령을 막기는커녕 비호까지 했다.

 

박 대통령은 친박들의 비호아래 국정을 농단하고 헌법 질서를 짓밟고 사리사욕에 눈먼 최씨 일가가의 범죄를 묵인해준 정황들이 들어나자 국민들앞에 두번이나 머리를 숙였다.

 

국민들 앞에 머리숙인 대통령은 최 씨 일가와 공범일지도 모른다는 의심을 받아 검찰의 수사를 받을 처지에 놓였고 현 정부를 식물 상태로 만들고 국정을 마비시켰으며 세계인들로부터 조롱을 받는 한심한 국가로 전락 시켰다.

 

대통령이 잘못된 길을 간다면 청와대 참모나 정당의 대표가 NO라고 외쳐야 하지만 어느 누구도 안돼요 라고 소리친 사람이 없었다는 사실에 화가난다. 목이 잘릴까바 덜덜떠는 그들이 청와대나 새누리당에 YES맨으로 자리를 지키고 있는 한 대한민국 정치는 또 다른 누구가에의해 농락될 가능성은 여전히 존재한다.

 

사실 새누리당의 위기는 어제 오늘의 문제가 아니다. 헌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제도로서의 정당이라기 보다는 지도자 개인 중심으로 결속한 사당(私黨)에 가까웠다고 해도 틀린말은 아니다.

 

어느 친박은 '촛불은 바람이 불면 꺼지게 돼 있다'고까지 했다. 도대체 현실파악이 안되는 인사의 아부성 발언으로 보여, 자질까지 의심스럽다. 그런 인사들은 민심을 외면하고도 남을만한 존재들이며 그들이 몸담고 있는 당은 현실 파악도 제대로 못하는 무니만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이다.

 

더 안돼는 사람이 또 있다.바로 이정현 대표와 친박 인사들이다. 이들은 이미 대통령이 국민들로 부터 촛불 민심의 탄핵을 당했다고 인정을 하면서도 사퇴를 거부하고 버티기까지 하고 있다. 뻔뻔한 친박이기 때문일까? 얼마나 더 많은 촛불이 타들어가야 이들이 꼬리를 내릴까.

 

상식이 통하는 사회는 가장 높은 곳에서 용서가 나오는 사회다. 하지만 작금의 대한민국은 상식이 통하는 사회는 아닌것 같다. 주말마다 서울 광장을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박 대통령 퇴진과 탄핵을 촉구하는 국민들의 촛불 시위가 계속되고 있어도 오만하고 독선적인 박 대통령은 눈과 귀를 닫았고 친박들은 꿈쩍도 안했다.

 

친박이야 그렇다 하더라도 새누리당내 비박계는 국민들의 용서를 어떻게 받으려고 소극적인지 그 속내를 모르겠다.

 

당권도 놓지 않고 VIP 의 허물 감싸기에 급급한 친박계 지도부가 있는 한 새누리당은 더 이상 집권당으로서의 존재할 이유가 없어보인다.

 

폐업을 신고하고 신당을 만들어 보수를 재건하는 것만이 새누리당이 다시 살아날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다. 이제라도 정신차리고 친박이라는 말이 부끄럽게 생각이 들면 체면과 의리를 떠나 박 대통령 탄핵에 앞장서시라. 그것이 그나마 국정 수습에 도움이 되는 길이며 당을 살리는 길이다.

 

차기 대선은 물건너 간듯 보일지라도 “보수의 가치와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새누리당을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예비 대선 주자들의 목소리에 용기라는 기운이 뿜어나온다.

 

용서를 구하는 이들에게 뺨을 때리는 국민들은 없지만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무지한 인간에겐 회초리를 들이대는 건 지금까지 대한민국 국민들이 살아온 방식이다.

 

용서를 구할지 회초리를 맞을지..자, 이제 선택 하시라!

 

/중앙뉴스/윤장섭 기자/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