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친문·친박 제외한 어느 세력과도 손잡을 수 있다”
김무성 “친문·친박 제외한 어느 세력과도 손잡을 수 있다”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24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무성 “우리 정치권에서 패권주의는 몰아내야”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친문·친박 빼고 어느 세력과도 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24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친문(친문재인) 패권주의, 친박(친박근혜) 패권주의를 제외한 어느 세력과도 손잡을 수 있고, 같은 일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 김무성 전 대표가 친문과 친박을 제외한 어느 세력과도 손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김 전 대표는 차기 대선에 대비한 새로운 보수연합체 구상에 대해 "범위에 한계는 없다. 다만 우리 정치권에서 패권주의는 몰아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발언했다.

 

그는 이른바 '킹메이커 역할론'과 관련해선 "가능하다고 본다"면서 "제가 대선출마 선언도 안 했는데 28주 동안 대선주자 지지율 1위를 했었고, 검증 과정에서 보수와 진보의 양 진영에서 각각 후보가 탄생하면 지지층이 결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다음 달 말 임기가 끝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고려대상이냐는 질문에 "물론"이라며 "아주 훌륭한 분이고, 자기 정체성에 맞는 정치세력에 들어와서 당당하게 경선에 임하고 국민 선택을 받는 과정을 거치면 마지막 관문을 통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김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논의에 대해 "새누리당에서 탄핵에 먼저 앞장서서 탄핵 정국을 빨리 끝내야 한다"면서 "보수가 지금 몰락의 길로 가고 있는데, 썩은 보수를 도려내고 건전한 새 보수를 규합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한, 자신의 탈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전직 당 대표 가운데 한 사람이 탈당을 먼저 생각하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면서도 "일단 탄핵부터 시도하고 그다음에 당 지도부 사퇴, 비대위 구성 등을 시도하고 여의치 않을 때는 어쩔 수 없이 다른 길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 전 대표는 개헌에 대해선 "최순실 문제의 해결과 개헌을 같이 해야 한다"면서 "이 와중에 무슨 개헌이냐 이런 비판이 있지만 개헌이 더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하고, 야당과 그와 관련된 대화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개헌을 통해 '분권형 대통령제'가 도입될 경우 국무총리를 맡을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지금 그런 생각을 할 단계는 아니다"면서도 "마음을 비우고 큰 일을 처리하고 나서 볼 일"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