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박 대통령 사퇴, 늦어도 1월말까지 이뤄져야”
추미애 “박 대통령 사퇴, 늦어도 1월말까지 이뤄져야”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2.0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탄핵과 동시에 대통령 권한 정지”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통령의 사퇴가 늦어도 1월말까지는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일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회동을 가진 후, "박근혜 대통령의 사퇴는 늦어도 1월말까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 추미애 대표가 박 대통령의 사퇴가 늦어도 1월말까지는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추 대표는 '임기단축 협상의 가능성은 없나'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탄핵과 동시에 대통령 권한이 정지되는 것"이라며 이 같은 입장을 김 전 대표에게 전달했다고 답변했다.

 

그는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온 국민이 대통령의 조속한 퇴진을 바라고 있는데 대통령의 3차 담화에 퇴진일정 언급이 없었고 오히려 국회에 공을 떠넘겼다"며 "국회로선 헌법기관으로서 헌법수호의 책임을 다해야 하고, 탄핵해야 한다고 김 전 대표에게 말했다"고 설명했다.

 

또 '2일 탄핵소추안을 강행하느냐'고 묻자 "9시30분 지도부 회의에서 의견을 모은 다음에 말씀드리겠다"며 "우리 당의 논의를 모아본 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에게도 연락을 취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 전 대표와의 추가 회동 여부에 대해선 "나중 얘기는 알 수 없는 것"이라며 "어쨌든 오늘은 탄핵에 관한 주제로 이야기를 계속했고, 탄핵을 계속 주장하고 협조를 구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추 대표는 개헌 관련 논의에 대해서는 "전혀 없었다"며 "제가 탄핵을 강력 요청하고 촉구했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