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역사교육위원회 “국정교과서, 폐기 선언해야”
서울시교육청 역사교육위원회 “국정교과서, 폐기 선언해야”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2.06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 역사교과서도 국민에게 탄핵받았다고 봐야”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서울시 교육청의 역사교육위가 국정 역사교과서도 탄핵받았다고 봐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의 '민주사회를 위한 역사교육위원회'는 6일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를 촉구하는 성명을 통해 "국정 역사교과서도 국민에게 탄핵받았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 서울시교육청 역사교육위원회가 국정교과서 폐기를 선언해야 한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역사교육위는 "이번 교과서는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려는 의도를 확실히 드러낸 박정희를 위한, 박정희의 교과서"라며 "반북, 냉전적 서술도 너무 노골적이어서 과연 이 책으로 공부한 학생들이 북한을 평화통일의 대상으로 볼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또 "이 책은 교과서로서의 역할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일방적 선전 책자, 정훈 교재"라며 "2단 편집으로 구겨 넣은 많은 분량의 본문, 학생을 고려하지 않은 학생 활동, 본문과 어울리지 못하는 도판, 한 페이지에 같은 주어가 10번 이상 반복되는 수준 낮은 문장 등 문제점을 따지면 끝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과 같은 후진 독재국가에서나 가능한 국정 교과서를 학생들에게 강요하겠다는 발상이 어디서 나온 것인가"라며 "이제라도 교과서 폐기를 선언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한편, 역사교육위는 서울시교육청이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방침에 맞서 올 초 구성한 교육감 자문기구로, 주진오 상명대 교수가 위원장직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