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청문회>박 대통령 ‘주사 비선진료’ 의혹에 질문 집중돼
<3차 청문회>박 대통령 ‘주사 비선진료’ 의혹에 질문 집중돼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2.1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만, “두 번인가, 세 번 관저에 갔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14일 열린 3차 청문회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주사' 비선진료에 대한 추궁이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14일 오전 개최한 3차 청문회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이 처방받아 맞은 '주사'의 성격과 목적에 대부분의 질문이 집중됐다.

 

▲ 3차 청문회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주사 비선 진료 의혹에 질문이 집중됐다.     © 연합뉴스

 

의료인들이 증인으로 대거 출석한 가운데, 여야 특조위원들은 대통령 자문의로 근무한 김상만 전 녹십자아이메드 원장과 최순실씨의 단골병원인 김영재 의원의 김영재 원장을 대상으로 집중적인 공세에 들어갔다.

 

김상만 원장은 최순실·최순득 자매 이름으로 박 대통령에게 태반주사 등을 처방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은 바 있다.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이 "자문의로 위촉되기 전 박 대통령을 진료한 적이 있느냐"고 묻자 김상만 전 원장은 “두 번인가, 세 번 관저에 갔다”고 답했다.

 

이에 황 의원은 "공식적으로 임명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의사가 청와대에 들어가 대통령 몸에 손을 댔다는 것은 굉장히 위중한 위법사례"라며 "비선의사가 대통령을 진료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2014년 1월 6일 신년기자회견 사진을 보면 여섯 군데 주삿바늘 자국이 선명하고, 그 해 5월 13일 세월호 유가족 면담을 앞두고 찍은 사진을 보면 대통령 얼굴에 피멍 자국이 선명하다"며 박 대통령이 필러 시술을 받은 것이 아닌지 김 원장에게 물었다.

 

김영재 원장은 김 의원의 질문에 "필러 같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에게 안면 시술을 한 번이라도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없다”고 답변해 시술 의혹을 부인했다.

 

박 대통령이 당선된 이후에 청와대에 들어간 적이 없냐는 물음에 김 원장은 "한 번 불러서…"라며 머뭇거린 후, "2014년 2월에 연락이 와서 들어간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김 원장은 "얼굴에 있는 흉터 쪽에 감각이 없어지면서 경련이 일어난다고 해서 들어갔다"고 청와대 출입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김 의원이 "한 번만 간 게 맞느냐"고 묻자 김 원장은 "그 이후에 기억은 안 나지만 피부 트러블이 있다든지, 순방을 다녀와서 부었을 때 연락을 갑자기 받고 청와대에 간 적이 있다"며 "몇 번 들어갔다"고 청와대 출입을 인정하는 입장을 보였다.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은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과 신보라 전 대통령경호실 의무실 간호장교에게 박 대통령의 2014년 5월 초 사진을 보여준 뒤, "얼굴에 이 정도 피멍이 난다면 무슨 일이 있었는지 확인해봐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실장과 신 전 장교 모두 "몰랐다"고 답변하자, 이 의원은 "이런 시술이 장기간에 걸쳐 반복적으로 있었는데 청와대 의무실에서 아무도 모른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대통령의 안위를 걱정하는 국민을 안타깝게 한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