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청문회>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 “우병우 장모 김씨 두 번 정도 만나”
<4차 청문회>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 “우병우 장모 김씨 두 번 정도 만나”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6.12.15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 전 총장, 차은택과는 골프 친 적 없다고 일축

[중앙뉴스=최지영 인턴기자]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은 우병우 장모인 김장자씨를 두 번 만난 적이 있다고 밝혔다.

 

▲ 최경희 전 이화여자대학교 총장     © 연합뉴스

 

15일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은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장모인 김장자 씨를 두 차례 가량 만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김씨를 개인적으로 만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개인적으로는 만난 적은 없지만, 제가 '알프스 여성최고지도자과정'에서 항상 축사를 하는데 두 차례 정도 모여서 식사할 때 뵌 적이 있다"고 최 전 총장은 답했다.

 

이어 김 의원의 “김씨가 1억원 이상 대학발전기금 기부자들의 모임인 아너스클럽에 기부했나”라는 질의에 최 전 총장은  "아너스클럽에 대해서는 모르지만 김 씨는 알프스 여성최고지도자 과정에서 회장을 했다. 회장을 하면 일반적으로 1억원 이상을 기부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그렇지만 최 전 총장은 차은택 씨와 같이 골프를 쳤나는 질문에는 같이 친 적 없으며 골프를 거의 안친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