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백악관 NSC사무총장에 켈로그 ‘발탁’...4번째 퇴역장성
트럼프, 백악관 NSC사무총장에 켈로그 ‘발탁’...4번째 퇴역장성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2.16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켈로그, 대선 승리 후 정권인수위 국방분과에서 역할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트럼프가 백악관 NSC 사무총장에 켈로그를 발탁했다.

 

의회전문지 더 힐 등 미국 언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5일(현지시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사무총장에 키스 켈로그(72) 예비역 중장을 내정했다고 전했다.

 

▲ 트럼프가 백악관 NSC사무총장에 켈로그를 발탁했다.     © 연합뉴스

 

미 오하이오 주(州) 데이튼 출신인 켈로그 내정자는 대선 기간 트럼프 당선인의 국방 참모 역할을 맡은 것에 이어, 대선 승리 후에는 정권인수위 국방분과에서 역할을 해왔다.

 

그는 미 산타클라라 대학 학군단(ROTC)을 나와 제101 공수사단 소속으로 베트남전에 참전했으며, 1996년 제82 공수사단장을 역임했다.

 

2003∼2004년에는 연합군의 이라크 임시행정처(CPA) 책임자를 지냈으며, 30여 년의 군 생활을 마치고 퇴임한 후에는 소프트웨어 기업 오라클에 안보 고문으로 있었다.

 

마이클 플린 국가안보보좌관의 비서실장도 겸하는 켈로그 내정자는 성명에서 "이 역사적인 정부에 참여함과 동시에 플린 국가안보보좌관, 캐슬린 T. 맥파랜드 NSC 부보좌관과 함께 일하게 돼 큰 영광"이라고 말했따.

 

켈로그 내정자는 각료는 아니지만, 트럼프 정부의 요직에 발탁된 4번째 퇴역 장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3명은 3성 장군 출신으로 국방정보국(DIA) 국장을 역임한 플린 국가안보보좌관, 중부군사령관을 지낸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남부사령관 출신의 존 F. 켈리 국토안보장관 내정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