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황교안, 탄핵민심 외면하는 불통행태 보이면 안돼”
추미애 “황교안, 탄핵민심 외면하는 불통행태 보이면 안돼”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2.16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국회차원에서 재고하겠다는 것을 엄중히 경고”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황교안 권한대행을 향해 탄핵 민심을 외면하는 불통 행태를 보이면 국회에서 재고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 대해 "더 이상 국회를 무시하거나 탄핵민심을 외면하는 불통의 행태를 보인다면 국회 차원에서 다시 한 번 재고하겠다는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 추미애 대표가 황교안 권한대행을 향해 불통의 행태를 보이면 안 된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추 대표는 “조속한 국정안정을 위해 국회-정부 정책협의체를 제안했던 것”이라며, “황 권한대행은 야3당 대표회담에서 확인한 황 권한대행-정당 대표 회담을 조속히 받아들이라”고 촉구했다.

 

또 추 대표는 전날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의 제4차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의 발언을 언급한 뒤, "어제는 박근혜정권의 국정농단과 헌정유린의 실체에 국민 모두가 가슴을 쳐야했던 분노의 하루였다"며 "조 전 사장이 증언한 대법원장 사찰 의혹과 비선실세 억대 매관매직 의혹은 독재 군사정권에서 벌어졌을 법한 대단히 심각한 사안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만약 이런 의혹이 사실이라면 그 자체로 탄핵을 당해도 몇번은 당했을 정도로 중대한 반헌법적 범죄"라며 "조 전 사장은 '정윤회 문건'을 보도했다는 이유로 자리에서 내쫓겨났고 신변의 위협을 느꼈다고 증언했다. 이 정권의 언론통제와 언론의 자유를 말살하려던 공작이 실패한 것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결정적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검은 이 못된 권력의 실체를 철저히 파헤쳐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아직도 현직에 있다는 매관매직 당사자는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이실직고하고 엄정한 법의 심판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