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최선을 다해 마지막까지 탈당 분당 사태 막을 것”
정우택, “최선을 다해 마지막까지 탈당 분당 사태 막을 것”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6.12.21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우택, 원내대표로써 화합과 단합을 이끌어야 할 책임 가지고 있어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김무성 전 대표,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당내 비박계의 집단 탈당 결의와 관련해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최선을 다해 탈당이나 분당 사태를 막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     © 연합뉴스

 

20일 정 원내대표는 CBS라디오에 출연해 "그 사람들은 실질적으로 이미 탈당을 깔아놓고 논의를 해왔지만 저는 화합과 단합을 이끌어야 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가 비박계의 ‘유승민 비상대책위원장’ 인사를 받아들이지 않아 집단탈당사태가 발생했다는 비판에 대해서 "지금까지 유 의원에 대해 안 된다는 얘기를 한 적이 없다"면서 "집까지 찾아가진 않았지만 전화도 하고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도 남기고 했는데 대화를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이 인적 청산을 주장하면서 주류쪽에서 거부감이 강한데, 자신이 비대위원장이 되면 예전의 이미지가 아니라 당의 화합을 위해 일할 것이라는 점을 얘기해야 하는데, 전혀 설명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차기 대선주자로 예상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 정 원내대표는 "반 총장이 일찍 결정을 하지 않으면 아마 새누리당으로 올지 모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근는 "반 총장이 훌륭하고 지지도가 높은 것은 사실이지만 하늘이 두조각이 나도 그분이 보수세력의 유일 대통령 후보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꼭 실현될지는 아무도 모르는 것 아니냐"고 전하며 "보수 쪽에서 나오려는 후보들도 좋은 분들이 많이 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