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의장, '개성공단 우리기업 상품 전시회 개막식' 축사
정 의장, '개성공단 우리기업 상품 전시회 개막식' 축사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6.12.21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의장, “개성공단 사업, 대북제재와 관계없이 남북 신뢰관계 회복 위해 반드시 재개되어야”

정세균 국회의장은 2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성공단 우리기업 상품 전시회'에 참석해 개막식 축사를 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성공단 우리기업 상품 전시회'에 참석해 개막식 축사를  하고 있는 모습.



정 의장은 "오늘 열린 전시회는 올해로 11년째로, 남북 상생의 공간인 개성공단의 안정적 발전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하지만 지난 2월 개성공단이 전면 폐쇄되면서 개성공단 정상화라는 무거운 과제가 남아있는 자리”이라고 전했다.

정 의장은 이어 “개성공단은 남북 상생의 가장 실효성있는 사업으로 역대 정부가 심혈을 기울여 왔던 남북관계의 개선노력의 결정판”이라면서 “그럼에도 우리 정부의 일방적 선언으로 하루아침에 전면 중단한 것은 잘못된 결정이었다”라고 말한 뒤, “물론 최근 북한의 핵개발은 절대 용납될 수 없고, 대북제재 또한 반드시 필요하지만, 개성공단사업 전면중단이 북핵문제를 푸는 만능열쇠가 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남북 경협사업은 어떤 상황에도 일관된 흐름을 유지해 남북간 신뢰를 이어갈 수 있는 역할을 해야 하는 것”이라면서 “국회의장으로서 개성공단 사업 재개를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대처하여 현재 입주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내년에는 남북경협의 문이 활짝 열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축사를 마쳤다.

참석자들이 개성공단 우리기업 상품 전시회 개막식에서 축하 컷팅을 하고 있다.



이날 개성공단 우리기업 상품 전시회 개막식에서는 박주선 국회 부의장이 개회사를 했으며, 김경협 의원, 이춘석 의원, 김경수 의원, 설훈 의원, 백재현 의원, 최경환 의원, 채이배 의원, 노회찬 의원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