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2007년 대선 떄 박근혜 대통령 찍지 않았다.”
정두언,“2007년 대선 떄 박근혜 대통령 찍지 않았다.”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6.12.23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두언, 박근혜 대통령은 대통령이 되면 안 된다고 생각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새누리당을 탈당한 정두언 전 의원은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찍지 않았다고 밝혔다.

 

▲ 새누리당 탈당한 정두언 전 국회의원     © 연합뉴스

 

23일 정두언 전 의원은 CBS라디오에 출연해 "지난 대선에서 부끄러운 얘기지만 한나라당 국회의원이면서 (한나라당 후보) 박근혜를 찍지 않았다"고 말하며 "이 분이 대통령이 되면 안 된다는 것을 저는 알고 있어 그냥 중간에다 찍었다. 비난받을 얘기를 고백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지난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최태민 씨와의 관계가 담긴 녹취록을 확보했다고 전한 후 19금에 관한 얘기가 많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최근에 ‘최순실 국정농단’ 특별검사팀 윤석열 수사팀장과 만나 이와 관련한 정보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이날 정 전 의원은 최근 탈당 선언을 한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에 대해 "X망신을 다 당하고 나온 것"이라면서 "원내대표 경선에서 이기고 나와야지 지고 나온 것은 쫓겨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이어 친박계 의원들에 대해서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입국과 동시에 추가 탈당이 이뤄지고, 결국 영남 지역당으로 쪼그라들어 나중에는 결국 사라질 것"이라고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