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인명진, 친박기득권 탈당 방지용 카드”
추미애, “인명진, 친박기득권 탈당 방지용 카드”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6.12.26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인명진의 새누리당을 새롭게 보여줘야 할 시기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에 대해 “인명진 체제는 친박기득권 세력의 탈당 방지용 방패막이”라고 비난했다.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 최지영 기자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추 대표는 “국민은 '인명진 체제'에 솔직한 심정으로 친박 기득권 세력에게 탈당 방지용 방패막이로 이용당하다가 끝내 물러나게 될 것 같아 안타깝다”며 “인명진의 새누리당이 어제와 무엇이 다른지 국민 앞에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추 대표는 “ 많은 국민들께서는 없어져야 할 정당이라고 지적하고 있다”며 당장 청문회 위증교사 의혹과 노골적 국조특위 방해행위를 저지른 이완영·이만희·최교일 의원을 즉각 경질하고 징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추 대표는 교수신문이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정한 '군주민수'에 대해 "임기동안 반성이나 소통 없이 권력의 단맛에 취한 정권의 말로는 결국 국민의 손에 의해 심판받는 것이라는 역사의 순리를 다시 한번 확인하게 한다"고 말했다.

 

'군수민수'는 백성은 물, 임금은 배이니 강물의 힘으로 배를 뜨게 하지만 강물이 화가 나면 배를 뒤집을 수도 있다는 뜻으로 교수신문이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