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개혁보수신당, 친박보다 나은 모습 보여줘야해”
추미애,“개혁보수신당, 친박보다 나은 모습 보여줘야해”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6.12.28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미르·K스포츠재단 재단모금 수혜자는 박 대통령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개혁보수신당의 탈당선언문에 대해 자신의 잘못은 없고 친박과 야당 탓만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 연합뉴스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추 대표는 “개혁보수신당의 탈당선언문을 보면 자신의 잘못은 없고 친박과 야당 탓만 하고 있다”며 “개혁보수신당은 안보와 경제사회 문제에 대한 이분법적 사고는 어떤 문제도 해결할 수 없으며, 단지 보수표를 겨냥한 이기적인 셈법은 오래가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친박보다 낫다는 모습을 보여주려면 2월 임시국회에서의 개혁입법 동참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이 퇴임 후 미르·K스포츠재단 이사장에 취임하기로 되어 있었다는 증언에 대해 추 대표는 “강압적 재단모금의 최종 수혜자가 박 대통령이었다는 것”이라며 "직권남용과 강요 혐의를 넘는 뇌물죄 적용의 핵심단서"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추 대표는 "대통령이 삼성을 위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 국민연금을 동원한 최종 지시자였을 것이라는 심증이 특검수사로 굳어져 간다"며 "국민연금을 대통령 개인과 최순실 일가의 사익을 위해 이용한 전대미문 범죄로, 박 대통령의 탄핵과 구속사유가 시간이 갈수록 차고 넘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으로 당명을 바꾼 지 오늘로 만 1년이 됐고 올해 전당대회 이후에는 민주당이라는 이름도 되찾았다"며 "민주당은 원내 제1당으로 국회 협치와 국정에 대한 무거운 책임감으로 4당 체제 속에서 촛불민심에 따른 개혁국회를 만들고 정권교체의 책무를 되새기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