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탈당, 朴대통령 등을 돌리라는 말”
최경환, “탈당, 朴대통령 등을 돌리라는 말”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1.10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환, “당에 남아 대통령 지키겠다”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새누리당 친박(근혜)계 실세로 알려진 최경환 의원이 혼자서라도 당에 남아 박근혜 대통령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 친박(근혜)계 핵심 인물로 알려진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     © 연합뉴스

 

10일 최경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저 보고 탈당하라는 말은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절차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탄핵을 당연시하고 대통령에게 등을 돌리라는 말로밖에 들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 의원은 “제가 만신창이가 될지라도 결정되지 않은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뒷전으로 하고 제 한 몸, 마음이나 편해지고자 대통령을 버리고 도망가는 일은 결코 할 수도 없고, 하고 싶지도 않다”고 탈당 거부를 표현했다.

 

그러면서 최 의원은 “모두 대통령을 떠나도 저 혼자만이라도 당에 남아 대통령을 지키고 인간적 도리를 다하고자 하는 것이 저의 신념”이라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개혁에 걸림돌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밝힌 최 의원은 “는 계파해체를 선언하고 지역에 내려와서 일절 중앙정치에 관여하지 않음으로써 2선 후퇴 약속을 실천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 의원은 “저에 대한 비판의 눈 회초리에 원망의 서릿발마저 더해지니 몸은 비록 남쪽 땅에 있지만 제가 느끼는 겨울은 몇 배는 더한 것 같다”며 심정을 드러냈다.

 

최 의원은 새누리당을 향해 “당은 이제 제 탓은 그만하고 개혁하고 또 개혁하는 일에 진력을 다해 달라”며 “무조건 대통령을 지우고 대통령을 부정하는 일에 동참하라고 강요하는 일에는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최 의원은 새누리 당 지도부로부터 인적쇄신 대상으로 지목당해 탈당을 강요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