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반기문, 역시 정치초년생”..강력비판
박지원, “반기문, 역시 정치초년생”..강력비판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1.14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는 촛불민심 부인하는 것”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향해 “역시 정치초년생”이라며 비판했다.

 

▲ 국민의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     © 연합뉴스

 

14일 박 전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반 전 총장이 '정권교체가 아니라 정치교체가 필요하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가원수이니 신년 인사를 드리겠다'고 발언했다”면서 “역시 정치 초년생이며, 참모들도 실패한 정권의 인사들로 구성하는 바람에 앞으로 큰 부담이 되리라 본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의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 발언에 관해 박 전 원내대표는 “박근혜 정권을 이어가겠다는 의미이자 촛불민심을 부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전 원내대표는 “국가원수 운운한 것은 국회 탄핵의결을 무시하는 반민주적 발상이며 국가원수의 자격이 정지된 분을 이렇게 호칭하는 것은 불법이며 박 대통령을 그대로 인정하고 계승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냈다고 해석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박 전 원내대표는 “정체성이 나타난 것이다. 이런 과정이 바로 혹독한 검증”이라며 주장했다.

 

반 전 총장을 향해 박 전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결정을 외국에 설명하는 외교관이나 유엔의 결정을 집행하는 사무총장의 업무와는 전혀 다른 정치인의 언행을 습득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박 전 원내대표는 “같은 말도 누가 하느냐에 따라 의미가 달라진다”며 “제가 대북송금 특검의 상처를 덮고 가자고 한다면 피해자가 용서하는 것이 되지만, 문재인 전 대표가 그런 말을 한다면 피해자의 동의가 없는 실언이 되지 않느냐”며 문 전 대표를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