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우리나라 권력서열 0순위 삼성”..이재용 영장기각 비판
박영선, “우리나라 권력서열 0순위 삼성”..이재용 영장기각 비판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1.1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영장 기각 판사, 형평성 문제 반드시 짚어봐야해”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최순실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전 원내대표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 법리를 앞세워 돈으로 주무르는 권력의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 15일 국정조사 특위 4차 청문회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     © 연합뉴스

 

19일 CBS라디오에 출연한 박 전 원내대표는 “우리나라 권력서열 0순위가 바로 삼성이다. 법원이 삼성의 벽을 넘을까 하는 기대가 있었는데 역시 못 넘었다”고 말하며 “우리나라 최고의 변호사가 수십 명이 달라붙어 방어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전 원내대표는 “박정희식 개발논리와 '대마불사론'에서 벗어나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다른 사람들은 구속했는데 이 부회장의 영장을 기각하는 것이 형평에 맞느냐”고 주장했다.

 

영장을 기각하는 시각에 대해 박 전 원내대표는 “대부분 기자들이 긴장이 풀리고 속보도 잘 뜨지 않는 새벽 4시에 영장을 기각했다”며 “이 시각을 택한 것도 떳떳하지 못했다. 실망스러운 아침”이라고 비난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영장기각이 특검의 수사흐름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검에 대해 박 전 원내대표는 “중요한 수사들이 남아있고 이 부회장 구속으로 정점을 찍었어야 했다. 굉장히 아쉬운 점이 많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박 전 원내대표는 “영장을 기각한 판사가 롯데, 옥시, 폴크스바겐 건에서 모두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재벌영장 기각 전문 판사'라고 지적하는 인터넷 댓글도 보였다”며 “형평성 문제에 대해 반드시 짚어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