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한나의 맛있는 시 감상(141) / 개와 늑대의 시간 (유경희)
최한나의 맛있는 시 감상(141) / 개와 늑대의 시간 (유경희)
  • 최한나 기자
  • 승인 2017.01.30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출처 / 다음

 

개와 늑대의 시간

유 경 희

 

 

히말라야의 설향을 떠나지 않는 야크처럼

늑대는 숲에 남지 야생의 숲에

개가 된 사람들은 거세를 당하고……

버려지고 나서야 떠나온 숲을 기억해낸다.

숲으로 가야겠다. 야생초의 향기 속으로

 

......

 

그곳에서 해가 뜨면 일어나고

해가 지면 잠자리에 들면서

이슬이 내리고 마르는 것을

아주 천천히 지켜보아야겠다.

----------------

  민족의 명절 설 연휴가 지났다. 그 어떤 아픔과 치부를 덮고 싶기라도 했는지 펑펑 하얀 눈이 온 세상을 덮었던 연휴였다. 이제 다시 피로한 일상으로 돌아가야 한다.

해가 뜨면 일어나고 해가 지면 잠자리에 들수 있는 평범한 삶이 새삼스럽게 그립다.

더불어 잘 산다는 것은 무얼까? 어떤 무리들처럼 한낱 개인의 욕망을 위해 개처럼 꼬리치며 살아야 잘 사는 것일까? 개의 눈엔 개만 보이는지 개가 되어버린 사람들이 국민을 개로 앎으로 인해 지금 우린 너무 배신감에 치떨고 있다. 차라리 숲에서 내려오지 않는 설산의 야크나 늑대가 부러운 요즘이다.

  위 시는 이러한 모순된 현실을 떠나고픈 화자의 마음이 스며있는 시다. 이상적인 나라, 아니 최소한 땀 흘린 만큼의 보상과 인권이 평등하게 보장되는 그런 세상! 거창한 것도 아니고 한 인간으로서 일상의 평화를 꿈꾸는 것 뿐인데...

지리멸렬 이 난국이 설명절도 넘겼다. 봄이 점점 다가온다지만 체감하는 기온은 더 하강세이다. 더도 말고 시 한 편 만큼의 온기가 그리운 시절이다.

[최한나]

-----------------

유경희 시인 /

강원도 춘천 출신

2004년 <시와세계> 등단.

시집『내가 침묵 이었을 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