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손학규, 연대한다면 당명 교체 가능”
박지원, “손학규, 연대한다면 당명 교체 가능”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1.31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국민의당 경선, 공정한 필드 제공할 것”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손학규 국민주권개혁위원회 의장과 통합 시 당명을 변경할 수 있다고 밝혔다.

 

▲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 연합뉴스

 

31일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국회에서 손 의장 측이 통합 및 연대를 할 경우 당명 변경을 요구한 것에 관한 기자들의 질문에 "희생을 감수하지 않으면 국민이 감동하겠느냐"라며 "손 의장도 강진토굴에서 2년간 여러 가지 생각을 다듬어 나와 국민을 위한 희생을 보여주는데, 우리 당도 모든 것을 다 열어놓는다는 심정으로 한다는 기본적인 정신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대표는 "저는 빅텐트에 대선 후보를 받아들이고, 경선에 어떤 걸림돌을 만들지 않겠다고 했다"고 말하며 "나부터 던지겠다는 자세로 이야기했다. 잘 되리라 본다"고 설명했다.

 

최근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국민의당에 오픈 프라이머리 도입을 요구한 것에 대해 박 대표는 “당내에서도 오픈 프라이머리 이야기가 나온다. 국민의당은 경선룰에 대해 열어놓고 생각할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박 대표는 "안철수 천정배 전 대표와 상의해 공정한 필드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의장 및 정 전 총리와 2월 내로 통합 및 연대 작업을 완료할 가능성에 대해 박 대표는 "지금은 다 몸풀기, 샅바싸움을 하는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 전후 엄청난 속도로 달려갈 것이다. 그때 모든 것을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