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지러운 ‘4대강 - 개헌 빅딜론’의 행보
어지러운 ‘4대강 - 개헌 빅딜론’의 행보
  • 한옥순 기자
  • 승인 2010.10.15 0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원내대표, 구체 방안까지 거론되자 “사실무근”


서병수 “헌법 흥정” - 김무성 “호도 말라”

한나라당 김무성,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4대강 사업 검증특위와 개헌특위를 맞바꾸는 `빅딜'설에 대해 "빅딜은 없다"고 부인했다.

14일 국회 법사위의 감사원 국정감사 도중 기자실을 찾은 두 원내대표는  `4대강 완공시기를 2011년 하반기에서 2012년 4월 총선 뒤로 늦추는 대신 국회 내 개헌특위를 구성하는 방향으로 여야가 빅딜을 추진 중'이라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김무성 원내대표는 "양당 원내수석부대표간 협상 과정에서 합의되지 않은 얘기가 흘러나온 것은 잘못이지만, 빅딜 차원의 이야기는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도 "한나라당 내부에서 나온 문제를 갖고 왜 제가 돌멩이를 맞아야 되느냐"며 빅딜설을 부인하고 "4대강 검증특위는 물리적으로 시간이 없는 만큼 이달 중 합의 처리되지 않으면 그 이상 민주당에서 요구하지 않겠다"고 했다.

서병수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에서 "헌법을 흥정과 거래의 대상으로 전락시키는 게 아닌가하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 헌법을 고치는 것은 국민적 합의가 전제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논의 자체를 흥정·거래로 보는 시각은 잘못"이라며 "잘못된 헌법을 고치자는 논의조차 못한다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라고 맞섰다.

여야 원내대표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빅딜론' 논란이 계속되자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국민들로부터 지지받지 못하는 개헌 추진은 어렵다는 게 이명박 대통령의 인식"이라며 "여권 내에서도 개헌 추진이 사실상 힘들어졌다는 게 다수 의견"이라고 덧붙였다.

정두언 의원도 "국민이 개헌에 관심이 없고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시각이 많다"고 거리를 뒀다. 결국 청와대와 친이계 등 여권 주류가 추동했던 개헌 의제는 정치권 내 파문과 혼선만 키운 채 갈 길을 헤매고 있다.

‘4대강과 개헌 빅딜론’ 은 한나라당이 원내수석부대표 회담에서 공식 제안을 했고,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와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 사이에서 줄곧 물밑 논의가 이뤄져온 사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