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남식 前부산시장 재임중 엘시티 인허가 특혜 의혹 자택 압수수색
허남식 前부산시장 재임중 엘시티 인허가 특혜 의혹 자택 압수수색
  • 박광식 기자
  • 승인 2017.02.11 0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은 최근 허 전 시장이 엘시티 사업과 관련 압수수색
▲ 허남식 전 부산시장

  (중앙뉴스=박광식기자)부산지검 특수부(부장 임관혁)는 10일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허남식(67·사진) 3선 부산시장 출신인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의 부산 남구 용호동 자택과 서울 사무실을 압수 수색했다.

 

검찰은 최근 허 전 시장이 엘시티 사업과 관련된 금품 비리에 연루된 정황을 잡고 이날 압수 수색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엘시티 비리나 특혜 의혹이 있는 각종 개발 계획 변경과 조치 등이 허 전 시장 재임 기간(2004년 6월~2014년 6월)에 이뤄진 점을 주목하고 있다.

 

당시 엘시티의 해안 쪽 부지 52%가 아파트를 지을 수 없는 중심지 미관지구였다가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일반 미관지구로 바뀌고, 해운대해수욕장 주변 건물 높이 제한(60m)이 풀리는 등의 여러 행정 조치와 인허가가 이뤄졌다.

 

환경영향평가가 실시되지 않았고, 교통영향평가도 약식으로 한 번 열린 뒤 심의를 통과하기도 했다.검찰은 부산시가 이 과정에서 허 전 시장이 직간접으로 개입한 정황을 잡고 있다.

 

허 전 시장은 엘시티 시행사 이영복(66·구속 기소) 회장과 친분이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30일 엘시티 이 회장으로부터 3000만원가량을 불법적으로 받은 혐의로 허 전 시장의 선거 캠프에서 일했던 고교 동창 이모(67)씨를 구속한 데 이어 이번엔 허 전 시장을 정조준하고 있다.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검사는 "압수물을 분석해 소환 여부와 시기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