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진, “黃 권한대행, 대선 결심 한다면 그때 접촉 할 것”
인명진, “黃 권한대행, 대선 결심 한다면 그때 접촉 할 것”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2.16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핵 인용시 대선 60일..만약을 위해 준비해야”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대선 출마 한다는 입장을 나타내면 그때 접촉하겠다고 밝혔다.

 

▲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 연합뉴스

 

16일 MBC 라디오에 출연한 인 위원장은 "그분이 혹시 스스로 결심하시고, 대선에 나가야 한다는 표명을 하시면 그때 저희가 접촉해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이날 대선준비단이 출범하는 것에 대해 인 위원장은 "만에 하나 탄핵이 인용되는 경우 대선이 60일 밖에 남지 않는다"며 "어떻든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서 준비해야 한다"고 출범입장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대선주자로 더 나설 '깜짝 인물'이 있느냐는 물음에 인 위원장은 "기대를 하고 있는 분들이 여러분 계시다"고 답변했다.

 

인 위원장은 마냥 주저앉을 수 없다면서 "반성은 끝난 게 아니다. 계속 국민 앞으로 다가가는 모습으로 반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자유한국당은 대선준비위원회를 출범시키고 본격적인 조기대선 준비에 돌입한다.

 

대선준비위 위원장은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가 지역구인 4선의 신상진 의원이 맡으며 대선준비위의 규모는 10여명에서 출발하되 점차 인원수를 확대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