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文, 특검연장 불발 책임 느끼면 사과하라”
박지원, “文, 특검연장 불발 책임 느끼면 사과하라”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3.0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과거를 왜곡하지 말라”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가운데 한명인 문재인 전 대표에게 특검연장 불발에 대해 책임지고 사과하라고 맹비판했다.

 

▲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     © 연합뉴스

 

1일 박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를 편한 대로 기억하고 왜곡하지 말라"면서 "만약 대통령이 돼서도 엉터리 판단을 하고 문제가 되면 딱 잡아떼고 변명할 것이냐, 아니면 문자폭탄으로 린치를 할 것이냐"고 꼬집었다.

 

박 대표는 "최소한 김병준 총리 지명자라도 임명됐다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보다 100배는 나았다"고 강조하며 "지금이 문 전 대표의 말대로 '혁명적 청소'가 되었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박 대표는 "당시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하기 위해 총리를 먼저 선출하고, 새 총리가 최순실·우병우 사단을 청산한 뒤 검찰 수사·국정조사·특검을 했다면 박근혜-최순실의 죄상이 만천하에 드러나 대통령은 탄핵당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기틀이 마련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대표는 "책임이 있고 잘못 판단했으면 책임지고 사과하면 된다"며 "문 전 대표는 현 사태에 조금이라도 책임을 느낀다면 사과하라"고 강조했다.

 

또한 박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에게 “'탄핵 세력과 총리 흥정을 할 수는 없었다'고 했는데, 그럼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비밀회동은 왜 했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박 대표는 특검연장 불발에 관해 '선(先) 총리교체-후(後) 탄핵'을 반대한 민주당과 문 전 대표를 비난하면서 국민 앞에서 사과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한편 이날 국민의당은 제98주년 3·1절을 맞이해 "1919년 3월 1일은 일본의 식민통치에 저항해 우리 선조들이 당당하게 독립선언서를 발표한 날"이라며 "자랑스러운 3·1절, 일제의 탄압에 맞서며 순국선열께서 건설하고자 했던 대한민국을 국민의당이 앞장서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