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고졸, 경찰대 입학 중단..경찰 간부양성가관 전환할 것”
이재명, “고졸, 경찰대 입학 중단..경찰 간부양성가관 전환할 것”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3.05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대 출신 편중인사 추세 나날이 심화”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가운데 한명인 이재명 성남시장이 경찰대 인사편중 추세를 비판하면서 경찰대 개혁안을 발표했다.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가운데 한명인 이재명 성남시장     © 연합뉴스

 

5일 이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고졸 신입생들의 경찰대 입학을 중단시키고, 12만명에 달하는 현직 경찰들의 간부양성기관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경찰대학 출신에 대한 편중 인사로 경찰 조직 내부에 금수저·흙수저 논란이 꾸준히 야기되고 있으며 현재 치안감 이상 간부 32명 중 과반인 18명(56.3%)이 경찰대 출신으로, 경찰대 인사편중 추세가 나날이 심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시장은 "국공립 사범대 졸업생이 임용고시도 치르지 않고 곧바로 부장교사나 장학사로 임용되는 것과 같다"면서 "졸업했다는 이유만으로 간부로 임용되는 세계적으로 거의 유례가 없는 경찰 충원 구조상의 특혜는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2020년부터 경찰대 고졸 신입생 모집을 중단하고, 대신 경찰 5년 이상 경력의 근무 성적 우수자들을 입학시키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시장은 "경찰 내 금수저·흙수저 논쟁은 없어져야 하고, 고위직 승진이 경찰대 출신에 집중되는 인사편중 현상은 해소되어야 한다"며 "경찰대학을 개혁해 경찰이 국민의 사랑을 받는 민주 경찰로 거듭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