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퇴직 CEO들 주요계열사 사외이사 영입 논란
한화그룹, 퇴직 CEO들 주요계열사 사외이사 영입 논란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7.03.0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화     © 연합뉴스

 

[중앙뉴스=신주영기자]한화그룹이 계열사 대표이사를 지낸 인사들을 주요 계열사의 사외이사로 영입하기로 하면서 이사회의 독립성 저하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한화테크윈은 24일 열릴 주주총회에서 ㈜한화의 무역 부문 대표이사를 지낸 양태진씨를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한다.

 

㈜한화도 같은 날 주총에서 자사 대표이사 출신인 김용구씨를 사외이사로 선임한다
또 한화케미칼은 박석희 전 한화손해보험 대표이사를, 한화투자증권은 송규수 전 한화이글스 단장(전 대전시티즌 대표이사)을 각각 사외이사로 앉힐 예정이다.

 

한화의 4개 계열사에서 다른 계열사 또는 자사 출신 전임 대표이사를 사외이사로 데려오는 것이다.

 

한화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5명의 사외이사 후보는 퇴직한 지 5년을 넘기는 등 국민연금이 제시한 사외이사의 요건에도 맞는 인물"이라며 "업무 전문성과 경륜을 활용하기 위해 사외이사로 선임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룹 계열사의 대표이사들을 사외이사로 앉힐 경우 대주주에 대한 견제·감시 등 사외이사의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