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시의회, 대학병원, 보건의료단체, 다함께 출발
부산시, 시의회, 대학병원, 보건의료단체, 다함께 출발
  • 박광식 기자
  • 승인 2017.03.0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약체결로 심뇌혈관질환, 재발방지 위한 관리 프로그램 실시
부산시와 시의회는 10일오후 4시 시청26층 회의실에서 서시장과 백종현 시의회의장등이 모여 간담회를 개최한다.   

(중앙뉴스=박광식기자)=부산시와 시의회는 오는 10일 오후 4시 시청26층 회의실에서 서병수 시장 백종헌 시의회 의장과 4개 대학병원장 부산의료원장 5개 보건의료단체장 16개 구·군 보건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심뇌혈관질환관리 MOU 체결 및 보건의료정책 간담회를 개최한다.

 

부산시의 2015년 심장질환 사망률은 전국 특·광역시 중 두 번째이고 특히 급성심근경색으로 첫 치료 후 1년 이내 사망률은 부산이 전국에서 가장 높다.

 

시는 이를 개선하고자 관련 기관 단체가 모두 참여하는 것은 전국 최초로 부산시와 부산시의회가 4개 대학병원(부산·동아·인제·고신대학병원)과 공공병원인 부산의료원 5개 보건의료단체와 부산 시민의 낮은 건강지표를 개선하기 위해 함께 팔을 걷어 부친 매우 의미 있는 사례라 할 수 있다.

 

MOU 체결은 먼저 부산시와 부산시의회가 5개 의료기관(부산·동아·인제·고신대학병원 부산의료원)이 협약체결을 통해 향후 심뇌혈관질환(심근경색증·뇌졸중) 재발방지를 위한 관리 프로그램을 실시하게 된다.

 

부산시와 부산시의회 5개 보건의료단체(의사회·치과의사회·한의사회·약사회·간호사회)가 협약으로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부산시민의 건강수준 향상 및 심뇌혈관 관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단체별로 △심뇌혈관질환자 발굴·관리를 위한 건강검진 수검률 향상과 교육·상담 지원(의사회) △심뇌혈관질환자의 구강질환 및 구강건강 관리 지원(치과의사회) △심뇌혈관질환 관리를 위한 한의약 예방 및 관리(한의사회) △심뇌혈관질환자 약물관리 및 자동 심장 충격기 관리지원(약사회) △심뇌혈관 질환자 관리를 위한 교육·상담과 심뇌혈관 질환 관리 담당자의 전문성 강화 교육 및 자문(간호사회) 등의 역할을 맡게 된다.

 

또 이날 협약 체결에 이어 보건의료정책 간담회를 열어 열악한 건강지표, 심각한 건강격차에 비해 미비한 보건소 조직과 인력 개선 시민 안전망 확보를 위한 응급의료 전 단계인 자동 심장 충격기 보급 등의 확대 방안마련 보건의료에 대한 기관과 단체의 열린 정책제안 등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을 할 예정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건강의 적색불이 파란불로 바뀌었다고 생각하는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시와 시의회 부산시 전 대학병원과 부산의료원 보건의료단체는 호흡을 같이 할 것이라며 시민이 건강하고 여유로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오늘 첫 발을 내 딛습니다고 전했다.

 

한편 시민 건강지표 한 단계 up을 위해 부산시와 보건소 13개 건강관련 단체들은 이 날 부산시청 도시철도 연결통로에서 암 결핵 심뇌혈관질환 자살 등의 건강 상담과 금연 운동 등의 생활습관 개선 감염병 예방과 구강 장기기증 호스피스 아토피 등의 상담과 예방 홍보 캠페인을 오후 2-5시까지 대대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