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탄핵 상처 어루만질 것”대선출마 선언
김진태, “탄핵 상처 어루만질 것”대선출마 선언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3.14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박이란 주홍글씨 가슴에 안고 가겠다”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강성 친박이라고 불리는 자유한국당 소속 김진태 의원이 대통령선거 출마를 공식적으로 선언했다.

 

▲ 14일 공식적으로 대선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 연합뉴스

 

14일 김 의원은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생전 처음 전국 단위의 선거에 나간다. 잘못하면 정치적으로 죽을 수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나 혼자 살겠다고 애국시민들이 내미는 손을 뿌리치기 어려웠다"고 대선출마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우리 당에 실망한 태극기 시민들은 새로운 당을 만들고 있는데 이분들을 달래 우리 당으로 보수의 기치를 분명히 세워 분열된 애국보수를 재건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우리는 사상 처음 대통령이 파면돼 청와대를 나오는 모습을 지켜봤다"면서 "대통령 탄핵으로 인한 상처를 어루만져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강성 친박(근혜)으로 분류되는 것에 관해 김의원은 "제게 친박이 주홍글씨처럼 됐는데, 저는 주홍글씨를 가슴에 안고 가겠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최근 자유한국당의 경선 룰 가운데 특례규정에 대해선 "황 권한대행이 국정을 수습할 막중한 임무가 있는데, 당장 며칠 내 던지고 나오라고 강요할 수는 없다"며 "그분이 어떻게 판단하든 충분히 존중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강성 친박(근혜)로 분류되는 김 의원은 이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광화문 일대 태극기 집회에 매주 참여해 박 전 대통령의 탄핵 기각·각하 주장을 앞장서 펼쳐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