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4월5일 세월호 인양..4월4일로 경선 일정 조정해야해”
박지원, “4월5일 세월호 인양..4월4일로 경선 일정 조정해야해”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3.15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거짓말로 사실 호도·변명..가장 큰 단점”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당 경선 날짜에 대해 당 선관위가 제시한 4월 5일 보다 4월 4일로 하는 것이 더 낫다는 입장을 밝혔다.

 

▲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     © 연합뉴스

 

15일 박 대표는 MBC 라디오에 출연해 "당 선관위가 중재안을 제시한 4월 5일에서 4월 4일로 당기자는 얘기를 최고위원 회의에 제안해서 선관위에 한번 권고를 할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4월 5일은 세월호 인양이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모든 국민의 관심이 세월호로 빠질 것 같다. 한쪽에서는 자식들 9분을 인양하는 그런 슬픈 기간"이라며 경선 날짜 옮기는 것에 대한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 대표는 후보 선출일 재조정 시 후보들의 반발에 대해 “반발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세월호 문제는 모든 국민이 다 관심을 가지고 슬픔에 잠겨 있기 때문에 서로 양해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박 대표는 또한 "아무래도 이런 협상을 하다 보면 실무자 선에서는 좀 신경을 건드는 그런 말씀들이 오고 가지만 사실상 어제까지 후보등록을 마쳤기 때문에 끝났다고 봐도 좋다"며 당 내에서 경선 협상을 둘러싼 갈등에 대해 밝혔다.

 

한편 전날 민주당 대선주자들의 합동토론회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대표시절 일어난 탈당 사태에 관해 '당 혁신에 반대하는 분들이 당을 떠난 것'이란 발언에 박 대표는 “문 전 대표는 거짓말로 사실을 호도하고 변명을 한다”며 "그런 것을 호도하고 변명하면 대통령 후보로서의 길이 아니고 또 대통령이 되더라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