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회장' SK하이닉스, 도시바 인수전에 참여
'최태원회장' SK하이닉스, 도시바 인수전에 참여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7.03.29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신주영기자]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진행중인 일본 도시바의 메모리 사업부문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일본의 재무적 투자자(FI)들과 손잡고 이날 낮 12시에 마감되는 예비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SK하이닉스의 도시바 인수전 참여는 반도체 사업을 키워가겠다는 최태원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SK하이닉스가 도시바 메모리를 품에 안으면 단숨에 2위로 뛰어오른다.

 

 

▲ 최태원 SK그룹 회장 자료사진     © 연합뉴스

 

도시바는 지난 2월 메모리 반도체 사업 부문의 매각 대상 지분을 19.9%로 제한해 입찰에 부쳤다가 흥행에 실패하자 이번에 매각 지분을 50% 이상, 최대 100%까지로 확대했다. 경영권까지 넘겨주겠다는 것이다.


1차 입찰 때 2조∼3조 원을 써냈던 SK하이닉스는 과반의 지분 인수를 조건으로 경영권 프리미엄 비용을 보태 10조 원 이상을 인수가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SK하이닉스 측은 "도시바 입찰과 관련해서 응찰 여부를 포함, 아무것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입찰 조건으로 '비밀유지협정(NDA)' 조항이 포함돼 있기 때문에 입조심을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입찰에는 SK하이닉스 외에 대만의 훙하이 그룹 계열사 폭스콘, 미국 반도체업체인 마이크론테크놀러지와 웨스턴디지털(WD) 등이 뛰어들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도시바는 오는 30일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메모리 사업부문의 분사를 결의하고 오는 6월께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