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안상수 대표 "박지원, 응분의 책임 져야"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 "박지원, 응분의 책임 져야"
  • 윤미숙 기자
  • 승인 2010.10.2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지도부, `박지원 거짓말 파동' 사과하라"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22일 '시진핑 중국 국가부주석이 이명박 정부를 한반도 평화 훼방꾼이라고 비판했다'고 발언한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를 겨냥, "국제적 망신을 초래하고 국민과 대통령, 한·중 양국을 우롱한 데 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박지원 원내대표가 시진핑 부주석까지 거론하며 거짓말로 정부를 비난한 것은 대한민국 정치인으로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도발적 발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박지원 원내대표는 중국 정부가 공식 부인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중국 정부가 외교적 입장 때문에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식으로 상황을 호도하고 있다"며 "이것은 한·중관계를 악화시키는 또 다른 왜곡 발언"이라고 질타했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또 민주당 손학규 대표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일의 본질은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이 중국 지도부에 어떻게 비치는지 되돌아보는 것"이라며 "본질은 외면한 채 특정 표현이 있나 없나에만 매달리는 이명박 정부가 성숙한 모습으로 비치겠느냐"고 지적한 점도 문제삼았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손학규 대표가 박지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감싸며 도리어 정부 비판에 가세한 것은 공당의 본분을 망각한 것이고 책임있는 정치 지도자의 자세가 아니다"라며 "손학규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박지원 거짓말 파동'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박지원 원내대표의 잘못에 대해 국민에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이번 사태에 대해 민주당이 어떤 조치를 취해나갈 것인지 예의주시하겠다"며 "앞으로 정치 지도자들은 국익에 영향을 미치는 언행에 대해 보다 신중하고 진실한 정도의 길을 걸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웨이 제공/윤미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