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홍준표, 이몽룡 인줄 알았는데 방자”
김진태, “홍준표, 이몽룡 인줄 알았는데 방자”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3.30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으로 악업 쌓다 보면 다시 돌아와”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자유한국당 대선주자 가운데 한명인 김진태 의원이 같은 당 소속 홍준표 경남지사를 향해 강하게 비판했다.

 

▲ 자유한국당 대선주자 가운데 한명인 김진태 의원     © 연합뉴스

 

30일 김 의원은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전날 홍 지사의 박근혜 전 대통령을 겨냥한 '춘향인 줄 알고 뽑았더니 향단이었다'는 발언에 대해 "홍 지사가 이몽룡인 줄 알았는데 방자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홍 지사는 구수한 입담을 싸워야할 대상에게 해줬으면 좋겠는데 제일 많이 활용하는 대상이 박 전 대통령"이라며 "입으로 악업을 쌓다 보면 돌아온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박 전 대통령의 영장 심사에 대해 "파면당한 것만 해도 그런데 숨도 돌리기 전에 영장까지 청구하는 것은 너무 심하다"며 "김수남 검찰총장은 책임을 지고 그만뒀으면 좋겠다"고 불구속 수사를 촉구했다.

 

이어 김 의원은 바른정당에 대해 "단일화가 안 되면 안 되는 당이다. 독자적으로 생존이 불가능하다"며 연대가 불가하다고 주장했다.

 

또 김 의원은 “국민의당 역시 저하고는 정말 같이 갈 수 없다. 이념과 노선이 전혀 다르다”며 연대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