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북한 리스크 관리 만전 기할 것"
유일호 "북한 리스크 관리 만전 기할 것"
  • 홍성완 기자
  • 승인 2017.04.17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경제 상황 "수출 증가 힙입어 회복세" 진단

[중앙뉴스=홍성완 기자]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북한발 안보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수출 증가에 힘입어 예상보다 나은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유 부총리는 17일 영상회의로 연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최근 북한을 둘러싼 긴장이 점차 고조됨에 따라 우리 경제가 이에 영향을 받게 될 가능성이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의 동향 및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상시 모니터링해 적기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경제 상황과 관련해서는 “수출 증가에 힘입어 생산·투자가 동반 회복돼 예상보다 나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한국은행도 지난주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0.1%p 상향한 2.6%로 전망하는 등 경기 상황에 대한 긍정적인 견해가 점차 공감대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주말 미국 환율보고서에서 한국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지 않음에 따라 대외 불확실성이 다소 완화됐다고 진단하면서, 미국 환율보고서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유 부총리는 "앞으로도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움직임은 상당 기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미국과의 소통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등 미국 출장 기간에도 국제 공조 등 경제 외교를 충실히 하고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최근 경제의 긍정적인 시그널이 보이고 있으나, 기업 구조조정, 북한 이슈, 대외 통상현안 등을 고려할 때 아직 마음을 놓을 단계는 아니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기재부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대외 통상현안, 가계부채, 청년실업 등 경제 현안과 구조개혁, 4차 산업혁명 대비, 저출산·고령사회 대비 등 중장기 과제들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고 주문했다.

 

이날부터 이틀간 열리는 대우조선해양의 사채권자 집회에 대해서는 "사채권자들의 현명한 판단을 당부드리며 정부도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보완대책을 재점검하는 등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