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국민 삶의 질 중요해졌다"
이주열 "국민 삶의 질 중요해졌다"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7.04.26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한은과 국제 소득 및 부 연구학회(IARIW) 공동 주최로 열린 국제 콘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중앙뉴스=신주영기자]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국내총생산(GDP)이 포착하지 못하는 ‘삶의 질’을 균형있게 측정해야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26일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한국은행과 국제 소득 및 부 연구학회(IARIW)가 공동 개최한 국제콘퍼런스에 참석해 개회사를 통해 “GDP가 디지털 경제나 공유경제와 같이 새롭게 등장하고 있는 경제활동이 제대로 반영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환경 훼손, 소득과 부의 분포, 그리고 국민의 '삶의 질' 변화 등을 보여주는 데 한계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GDP의 개선 방향에 대해 "디지털 경제나 제4차 산업혁명이라 일컬어지는 다양한 신산업 대두와 관련해 기초자료를 확충하고 측정방법에 대한 연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또 "국민계정통계가 일반 국민의 평균적인 생활 수준뿐 아니라 그 분포도 보여줄 수 있도록 개선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IARIW 회장인 알버트 브락만 독일통계청 국민계정국장은 환영사에서 "이번 콘퍼런스는 웰빙 측정에 대한 지식을 증대시킬 뿐 아니라 아시아 국가들로부터 새로운 통찰력을 얻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