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합리적 개혁세력 힘 합쳐 나라 바꿀 것” 긴급 기자회견
安, “합리적 개혁세력 힘 합쳐 나라 바꿀 것” 긴급 기자회견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4.28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혁공동정부 구상’ 새 정부 주인 국민”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기자회견을 통해 '권력의 분산과 협치를 통한 개혁공동정부 구상'을 발표했다.

 

▲ 28일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 연합뉴스

 

28일 안 후보는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탄핵 반대세력과 계파패권주의 세력을 제외한 모든 합리적 개혁세력과 힘을 합쳐 이 나라 바꾸겠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개혁공동정부 구상’의 배경에 대해 "새 정부는 대통합정부, 개혁공동정부가 될 것이다. 새 정부는 대통령 안철수의 정부가 아니다. 새 정부의 주인은 국민이다"라며 "국민을 위한 개혁과 협치에 동의하는 모든 정당, 정치세력과 함께 하겠다. 각 당의 좋은 정책 과감히 수용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안 후보는 우선 "책임총리, 책임장관제를 통해 국가개혁과제를 내각이 주도하도록 하겠고 책임총리는 정당들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서 지명하겠다"며 "개혁공동정부의 협치를 위해선 여야 정당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 만약 원내교섭단체 대표가 합의해 추천하면 그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 후보는 "책임장관은 책임총리의 추천을 최대한 존중하겠다"라며 "이로써 개혁공동정부의 실질적 운영이 보장될 수 있을 것이다. 정부 부처의 실국장 인사권을 책임장관이 제대로 행사하도록 하겠다. 청와대 비서진은 더 이상 정부 부처 위에 서서 이래라저래라 할 수 없을 것이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국회와 협력해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하면서 "국민의 삶과 기본권, 지방분권 등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개헌안을 만들어 2018년 6월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안 후보는 또한 "각 후보자의 공약을 검토하고 각 정당과 협의해 공동 국정과제를 선정하겠다"며 "정당 간 상설협의체에서 선정한 과제들은 정부의 국정과제실에서 이행되고, 개혁과제가 어디까지 진행됐는지, 어디에서 멈췄는지, 멈췄다면 무슨 이유로 멈췄는지 국회에 보고하고, 국민께서 알 수 있도록 하겠다"고 투명성을 강조했다.

 

더불어 안 후보는 "국회의장, 정당대표, 국회의원과 상시 소통하겠다. 국회 대표와의 회의를 상설화할 것이다. 구시대적인 영수회담이 아니라 언제나 같은 눈높이에서 대화해 합의점을 찾는 원탁회의를 만들겠다"면서 "국가대개혁위원회를 설치해 대통령과 정부, 국회, 민간이 함께 국가적 과제를 논의하자고 제안한다"고 제시했다.

 

이 밖에 안 후보는 대통령과 청와대의 권한을 축소하는 청와대 개혁과 청와대 나쁜 권력의 상징인 민정수석실 폐지, 친인척관리 위해 특별감찰관제도의 독립성 확보 등 여러 개혁정책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