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이은재 의원 탈당 후 한국당 입당
바른정당 이은재 의원 탈당 후 한국당 입당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4.28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재, “보수 욕 먹을지언정 좌파정당 나라 맡길 수 없다”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바른정당 이은재 의원이 ‘바른정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지지한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 28일 바른정당 탈당을 선언한 이은재 의원     © 연합뉴스

 

28일 이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탈당을 선언하고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

 

이 의원은 탈당 사유에 관해 "이번 대선 과정에서 분명해진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거치면서 아무리 보수가 욕을 먹을지언정 결코 좌파정당에 이 나라를 맡길 수 없다는 것"이라며 "좌파의 집권을 저지하기 위해서는 분열된 보수가 다시 하나로 합쳐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저는 분열된 보수를 하나로 합치고 새로운 보수를 다시 세우는데 벽돌 한 장을 쌓겠다는 마음으로, 보수의 자존심 회복을 위해 친정인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는 것을 고뇌 끝에 결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바른정당을 창당하고 지난 3개월여간 함께 한 둥지를 떠나게 되어 마음이 매우 무겁지만, 좌파세력의 집권저지에 힘을 모을 수 있도록 보수세력 모두가 하나로 힘을 모으기를 촉구한다"며 "저의 첫걸음이 마중물이 되어 보수대통합을 이뤄내고 반드시 보수정권 재창출이 반드시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염원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보수진영의 분열은 좌파의 집권을 도와주는 꼴밖에 아무것도 없다"면서 "좌파세력 집권을 저지하기 위해 제 한 몸 기꺼이 던지겠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의 탈당에 대해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 지상욱 대변인 단장은 구두 논평을 통해 "그분은 새로운 보수의 길을 가기엔 준비가 안 된 분"이라면서 "열심히 뛰는 (유승민) 후보의 등에 칼을 꽂는 행위와 같은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