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생활 어려운 기초수급자 가구에 최저생계보장 지원
부산시 생활 어려운 기초수급자 가구에 최저생계보장 지원
  • 박광식 기자
  • 승인 2017.05.10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산시는 10일 최저 생계보장 선정 기준을  대폭 완화해 시행할 계획이다.                   © 사진=부산시청

(중앙뉴스=박광식기자)=부산시는 10일 최저생계보장 선정기준을 대폭 완화해 기초보장제도를 확대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실제 생활이 어려운 부산시민의 최저생계보장을 위해 부산형 기초보장제도를 마련 이를 활성화하기 위해 보건복지부와 협의에 돌입했으며 다른 지자체의 유사 제도와 형평성을 감안하고 현장 실무자 및 외부전문가 의견수렴 등을 거쳐 마련한 최저생계보장 선정기준 완화 등에 관해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제도 변경 협의가 이뤄지는 대로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완화된 기준을 적용할 방침이다.

 

기초보장제도는 최저생계보장 선정기준을 완화함으로써 기준중위소득 35%에서 40%로 확대돼 종전 신청탈락가구 중 약 950가구가 추가로 선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부산형 기초보장제도가 시행되면 부산에서 한 달 이상 거주하는 시민들 중 기초생활수급자가 아니더라도 생활이 어려울 경우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 부산형 기초보장급여를 신청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구·군 통합조사팀의 조사를 통해 부산형 기초보장수급자로 선정되면 가구 소득수준에 따라 최저생계유지비를 1인 가구 월 최대 19만8000원.4인 가구 월 최대 53만6000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아울러 부산형 기초수급자 중 노인이나 장애인 한부모 구성 가구에 대해서는 1인 가구에 월 최대 4만9000원, 4인 가구는 월 최대 13만4000원의 부가급여를 별도로 지급할 예정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실제 생활이 어려운 부산시민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부산형 기초보장제도를 지속적으로 보완 및 확대해 나갈 계획 이라며 부산형 기초보장수급자 지원 대상 시민들이 누락되는 가구가 없도록 적극 신청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