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친박 징계해제’·‘바른정당 탈당 13인’ 복당 승인
자유한국당, ‘친박 징계해제’·‘바른정당 탈당 13인’ 복당 승인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5.12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우택, “제 1야당으로서 책무 충실하기 위한 것”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자유한국당이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인사들의 징계해제와 바른정당에서 집단 탈당한 13명 의원들의 복당을 승인했다.

 

▲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 연합뉴스

 

12일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비대위원 간담회를 열어 바른정당에서 탈당해 입당을 희망한 의원 13명의 복당 승인과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인사들의 징계해제를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대행은 "당의 대승적 단합과 새 출발, 그리고 제1야당으로서의 책무에 충실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결정으로 친박계 의원인 서청원·최경환·윤상현 의원의 당원권 정지가 해제됐다.

 

또한 바른정당 출신 이은재 의원을 비롯한 김재경·이군현·권성동·김성태·김학용·박순자·여상규·이진복·홍문표·홍일표·장제원·박성중 의원이 복당됐다. 이들과 함께 당내 인적청산 과정에서 스스로 탈당했던 정갑윤 의원의 복당도 승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