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복당한 김성태, “바른정당, 반기문 담기 위한 그릇”
한국당 복당한 김성태, “바른정당, 반기문 담기 위한 그릇”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5.18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내 반성하지 않는 세력과 싸울 것”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바른정당을 탈당하고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김성태 의원은 바른정당에 대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담기 위한 그릇’이라고 비판했다.

 

▲ 바른정당을 탈당하고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김성태 의원     © 연합뉴스

 

18일 김 의원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바른정당은 '최순실 폭탄'을 피하는 도피용, 면피용 정당은 됐으나 진정한 보수의 바람을 담아내는 데는 실패했다"면서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정당은 결코 아니었고,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담기 위한 그릇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다 망해가는 정당에 복당을 결심한 것은 보수를 혁신해 기울어진 진보와 보수의 운동장을 일부분이라도 복원할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라며 복당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바른정당에서 백로처럼 독야청청하면서 정치할 수도 있었다"며 "병든 보수, 망가질 대로 망가진 자유한국당을 나름대로 고쳐보겠다고 뛰어들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아무리 못나고 치매 걸린 부모라도 내팽개치고 나만 잘나고 똑똑하다고 자부하면서 출셋길 걷는 건 제 길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진행자의 ‘한국당 복당 해명이 충분하지 않다’는 질문에는 "보수의 보루인 자유한국당이 정치 헌정사에서 없어질 당은 아니라고 판단했고, 그렇다면 들어가서 싸우고 바꿔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한국당에는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을 부정하는 세력이 아직 많고 또 최순실 국정농단을 비호하면서 호가호위한 세력들도 아직 있다"면서 "반성하지 않는 세력과 싸우는 게 제가 가장 우선해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