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바다의 날 기념식 참석 “우리 해양주권 반드시 지킬 것”
文, 바다의 날 기념식 참석 “우리 해양주권 반드시 지킬 것”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5.31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참사 반성 토대로 국민 생명 우선인 나라로 바꾸겠다”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바다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우리의 해양주권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공표했다.

 

▲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31일 문 대통령은 전북 군산 새만금 신시광장에서 열린 제22회 바다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역사 이래 바다를 포기하고 강국이 된 나라는 없으며, 특히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우리나라에게 바다는 안보이자 경제이며 민생이다. 해양수산을 대하는 정부의 관점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새 정부는 강력한 해양경제력과 해군력을 바탕으로 명실상부한 해양강국으로 입지를 굳건히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국방예산을 국내총생산(GDP)의 3% 수준까지 높여나간다는 목표 위에서 해군 전력에 대한 투자를 늘리겠다"면서 "이를 토대로 동북아 해양경쟁에서 뒤지지 않고 평화 번영 공동체를 이루는 주춧돌을 놓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국가 전체 연구개발(R&D)의 3% 수준에 불과한 해양수산 R&D 비중을 주요 선진국 수준으로 확대하고, 해양신재생에너지·해양바이오 같은 미래신산업과 4차 산업혁명 등 일자리 창출의 모범답안을 바다에서 찾겠다"며 해양조사 역량을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사라졌거나 사라지는 자원은 첨단 양식기술로 되살리고 국가와 어업인과 더불어 시민사회도 함께 참여하도록 자원관리 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며 "수산업은 국민께서 안심하고 만족하는 고급 식품산업으로 거듭나야 하며, 소비자가 원하는 깨끗한 수산물을 제공하면서 제값에 팔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해운·조선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경쟁력을 살릴 수 있게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금융지원을 위해 한국해양선박금융공사를 설립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를 언급하며 "다시는 이런 해양사고가 없어야 한다"며 "세월호 희생자와 해양산업 발전을 위해 일하다 해양사고로 순직한 모든 분의 명복을 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깊은 반성을 시작으로 모든 분야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먼저인 나라다운 나라로 바꾸겠다"며 "바다의 모든 것을 새롭게 하는 '재조해양'(再造海洋)의 절박한 심정으로 임하겠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선거 기간 중 전국을 다니면서 우리 해양수산이 참으로 어렵다는 것을 절실히 느꼈다"면서 "문재인 정부에서 해양수산 하면 '대통령이 직접 챙긴다'는 말을 듣도록 하겠다"고 단언했다.

 

한편 바다의 날 기념식에 대통령이 직접 참석한 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 취임 첫 해였던 2003년 이후 14년 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