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한국당, 김상조에 오물 투척하려는 생각”
노회찬, “한국당, 김상조에 오물 투척하려는 생각”
  • 최지영 기자
  • 승인 2017.06.0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에 재벌은 오랜 고객”

 [중앙뉴스=최지영 기자]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임명에 대해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 연합뉴스

 

6일 노 원내대표는 TBS 라디오에 출연해 "한국당이 김 후보자를 강하게 몰아붙이는 것은, 김 후보자에게 문제가 있는 것처럼 만들어 낙마시키거나 공정위원장으로서 활동을 제대로 못 하게끔 생채기를 내자는 의도라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을 향해 "재벌을 단속하는 공정거래위원장에 여러 가지 오물을 투척하려는 생각"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노 원내대표는 "이런 의혹에 근거가 없지 않다. 한국당에 재벌은 오랜 고객이다. 박근혜 국정농단도 한국당과 전경련이 잘못된 만남, 부적절한 관계를 지속하다가 생긴 사고"라며 "전경련과의 협치·내연관계를 끊지 않으면 한국당도 함께 해산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노 원내대표는 사회자의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당 등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해야 하느냐'는 물음에 “철로 위에 뭐가 있다고 해서 기차가 멈추지는 않는다”며 “이 경우에는 그냥 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