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C투자증권, 7월부터 '현대차투자증권'으로 사명 변경
HMC투자증권, 7월부터 '현대차투자증권'으로 사명 변경
  • 홍성완 기자
  • 승인 2017.06.16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가에 '현대' 이미지 다시 살려

[중앙뉴스=홍성완 기자] HMC투자증권이 오는 7월부터 ‘현대차투자증권’으로 사명을 바꾼다. 

▲ HMC투자증권의 새로운 이름, 현대차투자증권 CI 

 

HMC투자증권은 16일, 현대차투자증권의 새로운 CI를 공개하며 7월 1일부로 HMC투자증권에서 현대차투자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한다고 밝혔다.

 

HMC투자증권은 “이번에 공개된 현대차투자증권의 새로운 CI는 상승화살표와 플러스 기호를 상징요소(Motif)로 시각화해 현대자동차그룹 계열 증권사로서 고객 자산가치의 증대 및 신뢰 상승을 표현함과 동시에 안정적이면서도 미래를 향해 새롭게 뻗어나가는 의지를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메인 색상은 블루컬러(HMI&S Blue)를 사용하여 현대자동차그룹과의 일체감 및 신뢰성을 제고했으며, 골드컬러(HMI&S Gold)는 고급감과 안정성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HMC투자증권은 지난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사명변경을 위해 정관 일부를 개정한 바 있다. 

 

이번 사명 변경으로 HMC투자증권은 10년의 기다림과 노력 끝에 ‘현대’라는 이름을 가져오게 됐다. 

 

HMC투자증권은 지난 2008년 현대자동차그룹이 신흥증권을 인수한 뒤 ‘현대차IB증권’으로 사명을 바꿔 현대의 이름을 이으려 했으나, 소모적인 분쟁을 피하기 위해 HMC투자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현대증권이 KB금융에 매각되며 기회가 찾아왔고 HMC투자증권은 상표출원 및 등록을 거쳐 오는 7월 1일부터 ‘현대차’라는 이름을 달고 활동할 수 있게 됐다. 

 

HMC투자증권은 “증권가에 다시 ‘현대’라는 이름을 살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HMC투자증권 관계자는 “현대차 브랜드 후광효과에 따른 인지도 상승으로 재도약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사명변경을 통해 고객 자산의 안정성과 수익성 제고를 최우선으로 하는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증권사로 더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