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내일 취임 후 첫 국무회의 주재
文대통령, 내일 취임 후 첫 국무회의 주재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7.06.2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8일 만…방미 기간 국정운영 차질 없도록 당부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중앙뉴스=김주경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취임 후 첫 국무회의를 청와대에서 주재한다.


26일 청와대 측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내일(27일) 국무회의를 처음으로 주재하실 것"이라며 "안건은 오늘 국무총리와 오찬에서 조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 참석 차 28일 출국할 예정이며 내일 국무회의를 통해 방미 기간동안 국정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취임 이후 48일 만이다. 대통령의 국무회의 주재가 늦어진 것은 새 정부가 인수위 없이 갑작스레 출발해 내각 인선이 지연된 때문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5·9 장미대선이 재보궐 선거로 치러졌고 문 대통령은 당선인 신분을 거치지 않고 바로 대통령직에 취임했다. 새 정부 인선 역시 통상 두 달 정도 걸리는 인수위 기간을 거치지 못하고 바로 국정운영에 들어갔다.

 

문재인 정부 이후 개시한 첫 국무회의를 시작으로 세 차례의 국무회의는 박근혜 정부 시절의 유일호 전 경제부총리가 국무총리 권한대행 자격으로 주재했고,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달 31일 취임 이후 세 차례 주재했다.

 

현재까지도 김동연 경제부총리·강경화 외교부 장관·김부겸 행자부 장관·도종환 문체부 장관·김현미 국토부 장관·김영춘 해수부 장관 등 6명만 장관직에 취임했으며 나머지 장관들은 국회 청문회를 기다리고 있거나 아직 후보자 인선이 나오지 않았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장관 6명을 제외한 나머지 부처 장관은 전 정권에서 임명한 각료들이 국무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