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앞두고 높아지는 관심사…FTA·대북관계 집중논의
한·미정상회담 앞두고 높아지는 관심사…FTA·대북관계 집중논의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7.06.29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드배치 주요 의제 아냐…솔직한 대화 원한다
▲ 내일 한·미 정상회담이 백악관에서 열린다. 이 날 회담에서 어떤 주제가 오갈지에 대해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다.     ©중앙뉴스


[중앙뉴스=김주경 기자] 백악관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이 하루 앞둔 가운데 회담에서 어떤 주제가 오고갈지에 대해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논란보다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보완 협상과 무역 문제가 주요 의제로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28일(현지시각) 백악관 측에 따르면 한·미정상회담에서 사드문제는 주요 의제 사항이 아니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FTA 보완협상 문제와 함께 한국과 무역 불균형 문제를 집중거론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았다.

 

백악관 고위관계자는 이날 한미 정상회담 관련 전화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사드 배치 완료를 위한 절차가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주장하면서 "그들은 그것이 사드 배치 결정을 뒤집는 것으로 동일시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는 '공식 방문'이기 때문에 "이 (사드) 문제가 반드시 회담의 주요 논점이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미 FTA 재협상 이슈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 문제를 한국과 솔직하게 얘기하기를 원한다"면서 "(그는) 무역 관계가 불균형한 상황에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어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중에서 미국산 자동차 문제, 그리고 한국 자동차 시장에서 미국 자동차 진입장벽이 높을 뿐 더러 한국을 통해 미국 수입되는 많은 양의 중국산 철강 제품도 부담이 된다는 등 사실관계에 대해서 솔직하게 얘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양국 정상은 무역 관계에 대해 우호적으로 대화를 나누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한국의 흑자는 축소되고 있고 미국의 (대 한국) 수출은 늘고 있지만, 여전히 큰 격차와 불균형이 존재한다"면서 "양국 정상들이 이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 측은 문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도 크게 문제될 것 없다고 밝혔다.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대북접근법이 '조건부 대화'라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도 "그런 방식의 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안다" 면서 그런 면에서 "양국 정상의 대북 기조가 일치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양국 간 정상은 현재 위치에 대해 매우 편안하게 느낀다"고 덧붙였다.

 

한편, 주한미군 방위비 재협상에 대해서는 "양국 간 부담 분을 재논의하기로 한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면서 "계속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은 모범적인 동맹국이다. (한국 국방부는) 미군 주둔을 돕고자 매년 엄청난 국방비를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잘 안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일례로, 경기도 평택에 있는 캠프 주둔 비용의 92%를 한국이 부담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그는 "비용 분담은 언제나 우리 동맹국들과의 대화의 일부이고 트럼프 대통령이 그 부분을 명확히 했다"면서도 "한국이 부담하는 방위비가 뒤처져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