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노조, ‘최순실의 낙하산 박창민 사장 물러나야’ 촉구
대우건설노조, ‘최순실의 낙하산 박창민 사장 물러나야’ 촉구
  • 이형근 기자
  • 승인 2017.07.19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지난해 하반기 이후 수주절벽 등 ‘CEO리스크’에 책임져야”
▲ 대우건설노조가 지난 18일 산업은행에서 '박창민 사장의 해임'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중앙뉴스/이형근 기자/ 대우건설노동조합이 박창민 사장 선임에 대해 ‘최순실의 낙하산’으로 규정하고 사퇴를 요구했다. 노동조합은 지난 18일 기자회견에서 “작년 8월 대우건설 신임 사장 선임 과정이 전혀 투명하지도 공정하지도 않게 진행됐다”면서 “산업은행은 대우건설 매각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국 건설기업노동조합은 대우건설지부와 함께 지난 18일 KDB산업은행 본사앞에서 집회를 열고 “검찰 수사 과정에서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수사 중 최순실이 대우건설 사장 인선에 개입했다는 정황이 나왔다”며 “검찰 수사과정에서 최순실과 산업은행, 박창민 사장의 연결고리 의혹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기업의 경쟁력을 약화 시키고 정상적인 매각 절차를 저해하는 박창민 사장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성명서에서 “2016년 대우건설 사장 재공모는 지난 7월 1일이었지만 최순실과 이상화 전 KEB하나은행 본부장과 (박창민 사장에 대해) 주고받은 메시지의 날짜는 재공모를 발표한 다음 날로 사장 후보 등록도 누가 됐는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선임과정을 문제삼았다.

 

이어 노조는 “(박창민 사장의) 인사농단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권이 개입됐을 가능성이 높은 만큼 의혹을 해명하기 전까지 매각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하며 “고발을 포함해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통보했다. 

 

대우건설 주변에서는 “노조가 제기한 박 사장의 선임관련 의혹은 증거가 분명치 않고 강제 해임도 현실적으로 어렵다”면서 “노사갈등 가능성만 커질 수 있다”고 매각 작업에 걸림돌이 될 수 있을 것을 걱정하고 있다.

 

하지만 노조는 성명서에서 자세한 정황을 설명했다. 노조는 “지난해 8월 기존 사장 후보들의 경영계획 발표까지 마친 상태에서 후보 재공모를 실시했으며 사장추천위원회 회의에서 사외 이사들이 반대하는 인물을 내정할 것을 두고 갑론을박을 벌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외이사들로 구성된 사장추천위원회 인사 5명중 산업은행 인사 5명중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과 오진교 전 PE실장이 앞장서서 3명에게 회유와 압박까지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노조는 박창민 사장이 대우건설의 ‘CEO리스크’의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현재 대우건설은 작년 하반기부터 수주절벽, 특히 해외 플랜트 수주율은 거의 제로에 가깝다고 현실을 지적했다.

 

한편 대우건설측은 “우리가 이야기 할 부분은 없고 산업은행에서 설명해야 할 것이 많다”고 입을 다물었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