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2개 도크 가동 중단..수주 절벽 현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2개 도크 가동 중단..수주 절벽 현실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7.07.25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분간 도크 공백 불가피한 상황.. 1∼2년 후에 생산 착수

 

▲ 삼성중공업이 일감 공백과 수주 절벽으로 결국 거제조선소의 2개 도크 가동을 중단한다.     © 중앙뉴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삼성중공업이 일감 공백과 수주 절벽으로 결국 거제조선소의 2개 도크 가동을 중단한다.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의 해상 플로팅 도크 1호기인 ‘G1 도크’가 31일 선박 진수를 끝으로 가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육상 도크 3기 ▲해상 플로팅 도크 4기 ▲해양플랜트 전용도크 1기 등 8기의 도크를 보유 중이며 지난달 말에는 육상도크 중 가장 오래된 육상 ‘1도크’가 가동을 멈춘 것으로 확인됐다. 

 

G1 도크는 2001년 11월 가동을 시작한 뒤 이듬해 1월 세계 최초로 해상에서의 선박 건조에 성공한 시설로 의미가 깊다. 

 

삼성중공업은 2001년 이후 G1 도크에 이어 해양플랜트 전용 도크를 포함해 총 4기의 플로팅 도크를 추가 도입하면서 2000년대 이전에 30척에 불과하던 연간 선박 건조량이 60척 수준으로 확대됐다.

 

호황기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해온 플로팅 도크의 맏형 격인 G1 도크가 가동 중단에 들어간 것은 일감절벽의 여파가 크기 때문이다.

 

지난 3월 말 기준 삼성중공업의 수주잔고는 9조617억원에 불과하다. 지난해 연 매출이 9조7144억원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일감이 1년 치밖에 남아있지 않은 셈이다.

 

올해 수주실적이 작년에 비해 크게 증가하고 있지만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1∼2년 후에 생산에 착수할 예정이어서 당분간 도크 공백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2년간 수주절벽 여파로 조선소 건조 물량이 줄어 생산 효율과 활용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2개 도크의 가동을 중단하게 됐다”며 “도크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주 영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물결치는 바다 위에서 단 10개의 초대형 블록을 이어 붙여 한 척의 선박을 완성하는 '메가블록공법'을 플로팅 도크에 적용했다.G1 도크에서 선박 건조에 성공하기 전까지 플로팅 도크는 선박 수리용으로 쓰였다. 그만큼 플로팅 도크에서의 선박 건조는 세계 조선산업 사(史)에 한 획을 그은 것으로 평가받는다.

 

한국 조선업계가 2000년대 중반부터 시작된 조선업황 '슈퍼사이클'에 맞춰 설비 능력을 확장하는 데에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