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당 대표 출마에 호남의원들 거세게 반발
안철수, 당 대표 출마에 호남의원들 거세게 반발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7.08.04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내홍 격화…경선 룰 놓고도 '설전'
▲     © 연합뉴스



[중앙뉴스=김주경 기자] 8·27 전당대회를 앞두고 안철수 전 대표의 당권도전으로 국민의당의 내홍이 격화되고 있다.

 

안철수 전 대표 출마에 대해 원내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호남파와 비호남파간에 갈등이 고조되는 분위기다. 원내에서는 호남지역을 중심으로 안 전 대표의 출마가 명분이 없다며 좀 더 자숙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공세를 펼쳤다.

 

황주홍 의원은 CBS라디오에 출연해 "3·15 부정선거 때의 최고책임자가 4·19 혁명 이후 민주정부 구성을 위한 대선에 출마한다면 반대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비판했다. 이어 "제보조작 사태가 3·15 부정선거와 동일하다는 것은 아니지만, 국민들이 보기엔 대선 결과를 뒤집어 이겨보겠다는 범죄행위를 저지른 셈"이라며 "이 사태의 최고 책임자는 안 전 대표"라고 지적했다.

 

김경진 의원도 평화방송 라디오에서 "안 전 대표가 대선 당시 의원직을 사퇴했는데, 이는 대선에서 패하면 한동안 정치 전면에 나서지 않겠다는 의미가 담긴 것"이라며 "약속을 어겼다"고 비판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CBS라디오에서 "40명 의원 가운데 30명 이상이 출마를 적극 만류하고 있다"며 "안 전 대표가 출마를 철회하도록 계속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당 대표 출마를 시사한 당권주자들도 반발도 만만치 않다.

 

천정배 전 대표는 전주MBC 라디오에 출연해 "안 전 대표의 출마 선언으로 당은 벌집을 쑤셔놓은 듯 걱정과 한숨이 가득하다"며 "당을 살리러 나왔다는데 당이 깨지지 않을까 걱정이 되는 것이 현재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정동영 의원 역시 SBS라디오에서 "안 전 대표는 선당후사(先黨後私)라고 말하고 있지만, 그 내용은 선사후공(先私後公)"이라며 "제보조작 사태에 있어서도 정치적 책임이 남았다"고 말했다.

 

여기에 더해 3일 동교동계는 집단 탈당 가능성을 시사하는 등 '탈당 도미노'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한편, 안 전 대표의 당 출마에 대한 옹호론도 제기되고 있다.

 

김정화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 비대위 회의에서 "당을 살린다는 책임감으로 출마한 안 전 대표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우리당 의원들도 다양한 의견과 경쟁을 허용해야 한다. 공격적 언어로 비난하는 대신 공정한 경쟁을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이에 박주선 비대위원장은 "당직자 등이 안 전 대표 출마에 찬반 입장을 공개적으로 표명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시시비비 논쟁이 과열되는 것을 삼갔으면 좋겠다"고 주의를 줬다.

 

'경선 룰'을 놓고도 신경전이 거세다. 결선투표제 도입·여론조사 배제 등 경선 룰을 두고도 이견이 불거져 결론을 내리지 못하는 등 주자들간 물밑 기싸움도 치열한 상황이다.

 

 

애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결선투표제를 도입하고 여론조사를 적용하지 않는 방향으로 전대 룰을 마련해 이날 비대위에 보고했지만, 비대위는 7일 다시 논의키로 했다.

 

결선투표 준비 등 실무적인 문제를 더 검토해야 한다는 것과 함께 공정한 룰 마련을 위해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점이 주된 이유다. 각 진영에서는 유불리 계산이 치열하게 진행 중이다.

전준위가 마련한 결선투표제 도입, 여론조사 제외 모두 안 전 대표에게 불리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다만 안 전 대표와 가까운 한 인사는 "안 전 대표 측에서는 룰에 대해 일절 얘기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국민의 당 일각에서는 안 전 대표의 기자간담회를 기점으로 당내 세력간 충돌은 더욱 격화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안 전 대표에 대해 호남 인사들의 반발이 강력한 상황에서 안 전 대표가 '인적쇄신론'이라도 들고나온다면 자칫 호남파와 친안파의 전면전 양상이 연출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