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새 다주택자 25만명 늘어나
3년새 다주택자 25만명 늘어나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7.08.15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휴일을 맞아 문 닫은 13일, 서울 잠실 주공5단지 내 상가에 위치한 부동산 중개업소의 모습.     © 연합뉴스

 

[중앙뉴스=신주영기자]저금리 기조와 부동산 규제 완화 정책이 맞물리며 다주택자가 2012년 이후 3년 만에 25만 명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 정부가 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완화 정책과 저금리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주택시장으로 흘러간 탓으로 해석된다.

 

15일 통계청에 따르면 2015년 주택을 2건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는 187만9천명으로 전년보다 15만8천명(9.2%) 증가했다.

 

2건 이상 다주택자는 2012년 13.6%에서 2015년 14.4%로 0.8%포인트 확대됐다.

 

3건 이상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2.8%에서 3.0%로 0.2%포인트 상승했다.

 

아파트로 좁혀봐도 비슷한 흐름이 나타난다.

 

2015년 아파트 2건 이상 보유자는 69만5천명으로, 2012년 대비 13만5천명(24.1%) 증가했다.

 

아파트 3건 이상 보유자는 3만명(44.8%) 증가한 9만7천명으로 집계됐다.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은 8·2 부동산대책을 발표한 하루 뒤인 지난 3일 "지난 3∼4년간 '초이노믹스' 등으로 '빚내서라도 집을 사라'는 메시지와 부추김이 있었음을 인정해야 한다"며 "10년에 걸쳐 두 정부(이명박·박근혜 정부)는 참여정부가 만든 규제와 부동산 시장의 질서를 완화하는 정책을 폈다"고 언급하며 부동산 가격 상승에 이전 정부의 책임이 있다고 꼬집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