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훈 전 국정원장 녹취록 공개 '충격'…발언 살펴보니
원세훈 전 국정원장 녹취록 공개 '충격'…발언 살펴보니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7.08.29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선 "종북좌파 세력 끌어내야", "야당세력 강에 처박아야" 파문
▲ 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24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선개입 의혹 사건 파기환송심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중앙뉴스=김주경 기자] '국정원 댓글부대' 의혹혐의 기소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직원들에게 내려보낸 지시사항 및 내부 회의 녹취록 일부가 29일 공개됐다.

 

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는 29일 회의에서 별도 입수한 문건 및 재판 과정에서 드러난 녹취록 등 2009년 5월~2013년 1월까지 재판 과정에서 드러난 발언과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발언도 대다수 포함됐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2010년 당시 "'세종시가 블랙홀이 돼 다른 지역들은 다 나빠진다'는 말을 하는 자들은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는 사람들"이라며 "쓸데없이 말하는 놈은 한 대씩 먹여버려라. 끌려다니지 말고 확실하게 해라"라고 말했다.

 

4대강과 관련해서는 "'보 지킴이'라고 해서 국가 협조 세력을 키워야 한다. (직접) 지원해주면 문제가 생기니 간접적으로 지역단체를 통해 지원하면 된다"며 "각 대학에 조직을 만들고 있는데 더 적극적으로 활동하라"라고 했다.

 

SNS에 대해서도 "인터넷 자체가 종북좌파 세력들이 다 잡았다. 전 직원이 인터넷 자체를 청소한다는 자세로 종북좌파 세력을 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국내 정치에 개입한 정황도 드러났다.

 

원 전 원장은 2009년 "지방선거가 11개월 남았는데, 어떤 사람이 도움이 될지 판단해야 한다"며 "1995년 선거 때에도 본인들이 민자당 후보로 원해서 나간 사람 별로 없다. 국정원에서 나가라고 해서 나간 것"이라고 말했다.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원순 시장이 당선된 후에는 "진 것이 다른 게 아니고 1억 피부샵 때문"이라며 "총선이 잘못되면…강건너 불 보듯 할 문제가 아니다. 비노출 활동을 하면서 모든 것을 추진해주길 바란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우리나라 총선에서 야당이 되면 강성대국이 완성된다고 공개적으로 얘기했다. 야당이 되지도 않는 얘기를 하면 강에 처박아야지, 왜 가만히 있나"라고 말했다.

 

시민단체나 노조를 겨냥해서도 "전교조 등 종북좌파 단체들이 허울 뒤에 숨어 움직이므로 더 분발해주기 바란다", "민주노총, 전교조, 전공노는 자라나는 세대에게 잘못된 생각을 넣어주는 것이 문제다. 잘못 알고 들어간 사람을 잘 빼내오는 일도 해라" 등의 지시를 내렸다.

 

그러면서 "종북세력 척결과 관련, 북한과 싸우는 것보다 민노총, 전교조 등 국내 내부의 적과 싸우는 것이 더 어렵다"며 "진행 중인 수사를 확실히 매듭지어 더는 우리 땅에 발붙이고 살 수 없도록 만들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원 전 원장에 대해 적폐청산위 진선미 의원은 "발언 내용을 살펴보면 원 전 원장이 왜곡된 인식을 갖고서 얼마나 국론분열을 획책했는지 알 수 있다"며 "대한민국 국민을 위한 것이 아니라 정권유지 목적으로 일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